'그냥그냥 그래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...* (6) 2010.07.01

...*

from my life my way 2010. 7. 1. 17:01

- 읽고 있는 책 : 무라카미 하루키 '노르웨이의 숲'
- 배워볼까 하는 것 : 일본어, 가죽공예
- 하지말아야지 하는 것 : 야식, 폭식

아마도 고등학교 때 읽었지 싶은 무라카미 하루키 씨의 '노르웨이의 숲 = 상실의 시대'를 다시 읽고 있다.
잘 기억나지도 않는 출판사에서 꽤 두껍게 나온 책이었는데 십수년도 더 지난 지금에서는 그 내용이 하나도 기억나지 않는다(가장 최근에 읽은 그의 책 '1q84' 는 그나마 기억이 어렴풋이 나는데 그 이전의 해변의 카프카도 내용이 가물가물한건 마찬가지;;)
이번에 문사미디어에서 상/하 두권으로 나눠서 양장본으로 재출간을 한 것 같다.
지금 상권의 반정도를 읽고 있는데 오래전에 읽었던 기억이 어렴풋이 나긴 하지만 처음 읽는 거나 마찬가지인 느낌이다.

첫장을 읽으면서부터 너무 슬퍼졌다.
아마도 이 책을 처음 읽었을 때가 고등학교 때지 싶은데(혹은 대학 초년시절;;)
그 때 이 책의 느낌은 뭔가 애튼하면서 아련한, 조금은 신기한..뭐 그런 느낌이었지 싶은데
지금의 나는 이리도 생생히 절절히 아픔을 느낌다.

다행이 그 이후부터 지금까지는 그렇게 가슴을 콕 찔러대는게 없다;; 다행이다;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예전부터 일본어를 배워볼까... 생각을 했었고 몇번 시도를 하긴 했었는데... 역시 독학이란 어려운 것인지
조금 배우다 흐지부지되고 말았었다.

이번엔 좀 잘 할 수 있을까?
더도 덜도 말고 일본 여행가서 별 불편함 없이 대화할 수 있을 정도만?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주변에 가죽공예하는 사람들이 부쩍 많아졌다.
나 또한 원채 이것저것 쪼물딱 거리는걸 좋아하다보니 자연스래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...

나이가 들었나... 행동력 결핍;;;으로 인해 마땅히 시작을 못하고 있다.

하면 잘 할 수 있을 텐데.. 라고 말하는 녀석치고 제대로 하는 녀석 없다지만;;;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딱히 식사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고 또 맨날 시켜먹다 보니 저녁에 집에가서 뭔가를 주섬주섬 먹어댄다.
예전처럼 술을 자주 마시지 않게 된 건 좋은 일이지만 끼니를 거르고 또 가끔 폭식을 하고, 야식을 먹고
그건 여전히 좋지 않은 일인거다.

그저께 룸메 커플이랑 시내 백만볼트에서 파인애플 어쩌고 하는 식사(2인분)와 샐러드(서비스 한번 더 나와 샐러드 두번;;), 맥주 2잔 마셨는데 집에 돌아가서까지 빵빵하게 배가 불러서 너무 힘들었다.
그 다음날 일어났을 땐 마치 숙취처럼 속이 더부룩하고 상태가 좋지 않았다.

저번주 삼셥살 집에서는 본전 생각에 열심히도 고기를 먹었댔는데 그 다음날 하루종일 화장실을 몇번을 다녀왔는지;;;
무조건 1/n 내야하는 번개는 좀 피하고 싶은게 솔직한 심정.
돈도 돈이지만 본전 생각에 항상 과식하게 된다. 돈 버리고 몸 버리고 이게 뭔가;;
그러면 적당히 먹으면 되지 않느냐... 근데 그게 또 마음먹은대로 안된다 이거지;;;
커피번개처럼 자기가 마신 음료값만 지불하는 건 참 좋다 :-)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T*Bohemian 2010.07.01 21:59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짤방은? ㅎㅎ

  2. aikoman 2010.07.01 22:11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1/n은 정말 사람을 먹게끔 유도하는 장치인거 같아요;;;
    더치페이가 참 좋을텐데 또 여러사람 모여서 먹으면 기분이 안나고,,
    조용히, 음미해 가면서 먹는게 제일 좋아요 *_* (아,,, 친구를 끊어야 하나;;)

    책은 사놓고 않읽는거 투성에 가죽공예도 (저도 관심있어요!) 컴터 바탕화면에 자료만 무성해서;;;;
    아무래도 귀차니즘으로 인한 폐헤가 아닐까 싶어요 '_'

    • 별터 2010.07.01 22:46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사람 많는 자리 어울리지 못하는지라... 묵묵히 먹다보면 쪼잔한 생각이 들게 되라구요... 생각이 많아지면 좋지 않다잖아요... 그냥 그 자리를 즐기면 되는데 사람이 많아지면 그게 잘 안되더라구요 그래서... 뭐라는지 저도 잘 모르겠;;;

  3. grey9rum 2010.07.03 19:15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나도 술 안먹으니 왠지 억울한 자리..
    먹은만큼 내는게 좋은듯.
    내가 왜 니놈들 술값까지 내줘야 하냐고 !! 라고 소리치고 싶은 술자리가 가끔;;


    가죽공예 시작.은 했고,
    가죽 사러 가야되는데 자꾸 비도오고 귀차니즘 ㅎㅎ
    머 필요한거 있어? 크크,